- 새롬동 민관협력 특화사업 24시간 비대면 상시 소외 이웃 발굴 창구 -

행복드림 우체통에 “소곤소곤 말씀해 주세요”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9-08 08:58:3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종=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세종특별자치시 새롬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강영운·김산옥)가 7일 복지 사각지대 제로화를 위해 주민들과 손을 맞잡고 ‘소곤소곤 행복드림 우체통’을 제작·설치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강영운·김산옥 협의체 공동위원장과 손인수 세종시의원, 전은영 남부통합보건지소장, 송진영 새뜸마을8단지관리소장을 비롯한 협의체위원 등이 참석했다. 

 

소곤소곤 행복드림 우체통은 비치된 도움엽서에 본인 혹은 이웃의 어려운 사연을 기재해 우체통에 넣으면, 접수 후 맞춤형복지팀에서 즉시 가정에 방문해 실태조사 진행 후 관련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특히, 24시간 비대면으로 소외 이웃을 발굴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새롬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관내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보다 적극적으로 발굴·지원하기 위해 민관협력사업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우체통은 새롬동행정복지센터, 새뜸마을 8단지 관리사무소, 남부통합보건지소 등 3곳에 설치 운영된다.  

 

강영운 위원장은 “우리 이웃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고 소곤소곤 행복드림 우체통으로 적극적인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나설 때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새롬동은 새뜸마을 8단지, 남부통합보건지소와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김산옥 동장은 “소곤소곤 행복드림 우체통은 신상 노출 우려로 복지신청을 주저하거나 자신이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조차 모르는 이웃을 지원하기 위해 설치됐다”며 “지역민 모두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해 행복한 새롬동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