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트리파크도 선정…한국관광공사, 홍보·이벤트 지원

[세계로컬핫뉴스] 국립세종수목원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0-21 10:45: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종=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를 대표하는 관광명소인 베어트리파크와 새롭게 개장하는 국립세종수목원 등 2곳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뽑혔다. 

 

이번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기준은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개별여행·가족단위 테마관광지 ▲자연환경이 중심인 관광지 ▲단풍 및 가을 테마에 부합한 관광지 등의 기준을 검토해 선정됐다. 

 

 

지난 17일 개장한 국립세종수목원은 국내 최초의 도심형 수목원으로 세종정부청사에 인접한 65㏊ 면적에 조성됐다. 

 

국립세종수목원에서는 국내 최대 사계절온실, 한국전통정원, 학습의 장인 청류지원, 분재원 등 테마별로 2,453종 161만본(교목 4만 5,958주 포함)의 식물 관람이 가능하다.  

 

베어트리파크는 33만 여㎡(10만 평)의 대지에 1,000여 종 40여 만 점에 이르는 꽃과 나무, 비단잉어와 반달곰, 꽃사슴 등이 어우러진 수목원이다. 

 

 

특히 베어트리파크에는 500여 마리의 비단잉어가 서식하는 오색연못을 비롯해 반달곰동산, 꽃사슴동산, 열대식물원, 분재동산 등 다양한 동·식물을 관람할 수 있는 세종시 대표 관광명소다. 

 

시는 세종호수공원이 ‘야간관광 100선’, 고복자연공원 등 3곳이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데 이어 이번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관광도시로서 입지를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칠복 관광문화재과장은 “다양한 관광콘텐츠 개발을 위해 기울여온 많은 노력이 서서히 성과로 연결되고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시대 세종이 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광상품 개발 등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관광공사는 이번에 선정된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을 ▲대한민국 구석구석 및 여행주간 웹 등재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 온라인 매체광고를 통해 전 국민에게 알릴 계획이다.  

 

또, 해당 관광지를 찾는 국민을 대상으로 ▲티맵 네비게이션 목적지 설정 후 도착 시 기프티콘 증정 등 이벤트 ▲BC카드, 현대자동차 연계 마케팅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