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2차 간판개선사업 본격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조치원읍 시가지, 내달부터 간판 새단장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0-15 10:50: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종=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내달부터 조치원읍 상업시설 밀집지역에 무분별한 광고물을 개선하는 2차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침산리 상인들로 구성된 행복마을 간판개선사업 추진협의회 공모를 통해 추진하는 주민주도형 지역 사업으로 사업대상지는 조치원읍 침산리 262번지 일원으로 업소 40곳이다.  

 

시는 간판디자인 설계용역을 지난 달 완료하고 오는 27일까지 간판제작·설치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9월 구시가지인 조치원읍 원리 250m 구간에 1차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업소 45곳의 간판을 교체한 바 있다.  

 

고성진 도시성장본부장은 “간판개선사업은 도시미관 개선과 불법광고물 근절에 모범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올바른 광고문화 정착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