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앙상블클라비어와 함께하는 춤바람 콘서트’ 10월 1일 공연

나유경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9-23 19:48: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안=세계타임즈 나유경 기자]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앙상블클라비어와 함께하는 춤바람 콘서트’를 오는 10월 1일 저녁 7시 30분 부안예술회관 공연장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후원한 공모 선정 작품으로 총 3000만원(국비 1800만원과 군비 1200만원)의 공연비가 투입된다.
 

앙상블클라비어는 대중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새로운 클래식을 모토로 한 4명의 젊은 피아니스트들로 지난 2016년 SBS 예능 프로그램 ‘스타킹’에 ‘건치남(건반 치는 남자)’으로 출연해 주목 받은 바 있다.
 

공연은 발레와 탱고, 왈츠 등 일상에서 늘 가까이 들려오는 주옥같은 댄스음악들을 4명의 피아니스트들이 4대의 피아노로 연주하고 화려한 댄서들의 퍼포먼스까지 더해져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 연령 관람 가능하고 관람료는 1000원으로 오는 24일 오전 9시부터 부안예술회관 1층 관리사무실에서 예매 가능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장시 발열 체크, 자가문진표 작성, 좌석 띄어앉기를 실시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나유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